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

자료실

발간자료

  1. HOME
  2. - 자료실
  3. - 발간자료

7월 첫째 주(0704~0710까지) 주간 복지 동향 Weekly Welfare Trend

페이지 정보

작성자
복지연대
조회
1,808회
작성일
21-07-12 16:37

본문

 

 

 

1. 서울시 청년월세 지원받은 청년, "111만원 벌고, 5.9평에 산다"(7/7, )

6c3af7fa8a1d700bab40840575e4b1c6_1626075192_6446.png
 
  • 서울시가 올 상반기 청년월세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된 청년 5000명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, 서울시 청년월세 지원을 받은 청년 10명 중 7명이 단독·다가구 다세대 주택에 세들어 살고 있었음
  • 이들의 평균소득은 1112000원에 불과했으며 임차면적은 19.7(5.9), 평균 임차보증금은 8289000원으로 월세는 39만원을 내고 있었음
  • 월세지원을 받는 청년 10명 중 8(86.3%)이 보증금 1000만원 이하의 집에 살고 있었음 
6c3af7fa8a1d700bab40840575e4b1c6_1626075258_4978.png
 
  • 올 상반기에 월세지원을 받은 청년은 20대 후반(25~29)44.6%로 가장 많았음. 20대는 전체의 76.8%를 차지. 직업군은 사무직이 24.9%로 가장 많았으며 무직 22.3%, 학생 19.5%, 미용사, 판매원, 배달원 등 판매영업사원 15.1% 순이었음. 예술인이나 종교인, 사회활동가 등 전문자유직도 12.9%를 차지
  • 서울시는 최종선정자를 포함한 전체 지원자 35679명에 대한 현황 분석 결과, 지원자들은 7개 자치구에 집중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. 관악구에서 6683(18.7%)이 신청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많은 지원자가 나왔고, 광진구 2431(6.8%), 동작구 2315(6.5%), 마포구 2089(5.9%), 강서구 1953(5.5%), 성북구 1886(5.3%), 동대문구 1741(4.9%) 순으로 신청자가 나왔음

 

2. 대한민국 3명 중 1명은 4050세대···1960년대생이 가장 많다(7/6, )

  • 행정안전부가 6일 발표한 주민등록 연령별 인구통계 분석 결과를 보면, 4050세대는 전체 연령의 32.5%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. 이어 2030세대가 26.2%였으며 6070세대도 20.7%를 차지했으나 10대 이하는 16.5%에 불과
  • 현재 50대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1960년대생은 859314(16.6%)으로 전체 인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. 40대가 8216263(15.9%)으로 두 번째로 많았으며, 60(7001815·13.5%), 30(6775108·13.1%), 20(6745313·13%), 10(4741570·9.2%), 10대 미만(3859229·7.4%), 70(3694311·7.15%)순으로 집계. 80대 이상은 2048477명으로 3.96%를 기록

 6c3af7fa8a1d700bab40840575e4b1c6_1626075275_296.png

  • 한국 전체 인구의 평균연령은 43.4

 

3. '세금도 내는데'이주민 아동만 빠진 돌봄지원금(7/10, )

  • 지난해 9, 정부는 각 가정의 돌봄 부담이 늘었다며, 초등학생 이하 아이 1명 당 20만원씩 지급
  • 그러나 대상에 한국 국적이나 난민 아동만 포함됐고, 그 외의 외국 국적 아이들은 제외

 

4. 12일부터 수도권 어린이집 휴원긴급보육도 최소화(7/9, )

  • 수도권의 '사회적 거리두기'가 오는 12일부터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·경기·인천의 어린이집은 휴원하고, 긴급보육 서비스도 최소 규모로 운영
  • 긴급보육도 꼭 필요한 일자, 시간 등에만 운영할 수 있으며, 가정 내 돌봄이 가능한 경우에는 등원을 제한하고 어린이집 내 보육 교직원도 최소인력만 배치